장강뉴스
기사 (전체 64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칼럼/사설] 독자기고 - 감성 힐링 치유제, 푸소(Fu-So)체험
진정한 힐링이란 무엇인가?현대사회에서 피로나 인간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는 심각한 수준이다.이 같은 스트레스를 적절히 발산시키지 못하여 정신적 질환에 시달리는 사람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또한, 의욕적으로 한가지 일에만 몰두하던 사람이 신체적 정신적인 극
장강뉴스   2019-09-09
[칼럼/사설] 장강칼럼 - 더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끝까지 앉은 것처럼 기승을 부리던 여름이 물러가고 풍요로운 한가위 명절이 성큼 다가 왔다.들녘에 샛노란 벼가 고개를 숙이며 익어가고 과일 나무에는 튼실한 과일들이 주렁주렁 달려 있다.또 마을 어귀 도로변에는 군락을 이룬 코스모스가 가을바람에 하늘거리는
장강뉴스   2019-09-09
[칼럼/사설] 독자기고 - 조광조 어머니의 교훈
조광조는 어려서 서당에 다닐 때 남곤이라는 사람과 가장 가까이 지냈다. 둘은 누가 공부를 더 잘하는지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 정도로 성적이 뛰어나고 우정 또한 깊었다. 남곤이 조광조보다 나이가 많았지만 둘은 격의 없이 친구처럼 지냈다.어느 날 두 친구는
장강뉴스   2019-09-09
[칼럼/사설] 독자기고 - 강진경찰서 협력치안과 존중문화 확산
강진이라 하면 이성과 감성이 살아 있는 곳이라고들 한다.강진 한 초등학교 LED 전광판을 보면 다산의 이성과 영랑의 감성이 살아 있는 고장이라는 글귀가 보이는데 어쩜 강진을 이렇게 아름답게 표현 할 수 있나 싶다.다산 정약용 선생의 ‘청렴’의 목민 정
장강뉴스   2019-09-02
[칼럼/사설] 독자기고 - 건축화재, 법의 사각지대를 보아야 비로소 예방
최근까지 건물 화재가 빈번히 발발하면서 건축·구조물 소방시설 현대화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지난달 25일 오전 1시 36분 전남 장흥군 삼서면의 한 동·식물 체험관에서 화재가 발생하였다. 119가 출동하여 1시간 20분만에 화재를 진압하였으나 화재로 인
장강뉴스   2019-09-02
[칼럼/사설] 독자기고 - 1인 시위는 무조건 보장인가?
우리나라는 헌법에서 집회시위의 자유가 보장되어 있다.1인 시위는 그렇다면 시위에 포함되는가? 아니다, 이미 우리나라 판결(2005고정234)에서는 1인시위는 시위 개념에 포함되지 아니하고 2인 이상이 동시에 시위를 하는 경우부터 집회 및 시위에 관한
장강뉴스   2019-09-02
[칼럼/사설] 장강칼럼 - 행복(幸福)한 삶을
절기의 9.8 (백로) 43후 초후 9.4 고니 기러기 찾아온다. 44후 중후9.9 제비 돌아온다. 45후 말후 9.14 새들이 먹이를 저장한다. 9.23 秋分(추분) 46후 초후 9.19 우레소리가 그친다. 47후 중후 9.24 월동벌레가 흙으로 문
장강뉴스   2019-09-02
[칼럼/사설] 독자기고 - 남에게 좋은 것 주면 나에게 돌아온다
행복을 베풂속에서 찾는 일반론과 달리 책은 성장도 베풂에서 동력을 찾고 있다.소설형식의 스토리텔링의 불교 자비공덕의 가르침을 행복우화로 꾸민 책은 타인과 세상에 좋은 것을 주면 반드시 나에게도 좋은 것이 되돌아온다는 인과응보 명제를 사회병리의 해결책으
장강뉴스   2019-09-02
[칼럼/사설] 독자기고 - 통일, 신념과 집념으로 기다리는 지혜
통일은 서두르거나 조급하게 생각 말자 온 누리의 지식의 무게를 다해도 한줌 지혜보다 무거울까.모든 일에는 완급이 있다. 속전속결해야 할, 촌각을 다툴 일이 있고 또는 천천히 생각해 후회 없는 일을 처리해야 할 일이
장강뉴스   2019-09-02
[칼럼/사설] 특별기고 - 65만명의 생명수 장흥댐을 살려주세요~
요사이 비가 자주 와 장흥 유치 봉덕천에 가서 사진을 찍다 너무나 안타까운 마음에 몇 자 적어봅니다.장흥 유치면의 두 줄기 물(봉덕천, 신풍천)과 영암 금정면 활성산에서 내려오는 세 줄기 물이 하나가 되어 장흥댐으로 모인다.우연히 활성산에서 내려오는
장강뉴스   2019-08-26
[칼럼/사설] 장강칼럼 - 시작하는 말(言)에도 가치가 있다
사람이 산다는 것은 연속되는 처음이며 끊임없는 시작이다.시작할 때는 끝을 내다보며 시작한다. 시작의 결과는 끝이다. 말은 그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소리지만 말속에는 그 사람의 생각과 마음이 담긴 빙산의 일각이다. 평소에 어떤 생각으로 살고 있는 가는
장강뉴스   2019-08-26
[칼럼/사설] 장강칼럼 - 시작하는 말(言)에도 가치가 있다
사람이 산다는 것은 연속되는 처음이며 끊임없는 시작이다.시작할 때는 끝을 내다보며 시작한다. 시작의 결과는 끝이다. 말은 그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소리지만 말속에는 그 사람의 생각과 마음이 담긴 빙산의 일각이다. 평소에 어떤 생각으로 살고 있는 가는
장강뉴스   2019-08-26
[칼럼/사설] 독자기고 - 「일기 예보」 보다 「안전」이 우선입니다!!!
“오후부터 비 온다면서 비 안 오잖아? 기상청은 뭐하는 곳이야? 날씨 하나 정확히 못 맞추고? 완전 구라청이야!”기상청에서는 국내 최고 수준의 슈퍼컴퓨터를 이용하여 날씨를 예보하고 있다. 그러나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날씨 예보가 틀릴 때면 우리는 기상청
장강뉴스   2019-08-09
[칼럼/사설] 독자기고 - 반부패와 존중문화 그리고 민경 협력치안을 바라며
무더운 날씨다. 그래서 올 여름도 폭염이니 가마솥 더위라고 하는 가보다.매년 찾아오는 불볕 더위에도 강진 군민 모두 다치지 않고 건강한 여름을 보냈으면 하는 바람이다.강진경찰서는 최근 김선우 경찰서장 부임 이후, 반부패와 존중문화, 민관 협력 치안으로
장강뉴스   2019-08-09
[칼럼/사설] 독자기고 - 고온다습한 여름철...식중독 주의하세요
무더위가 이르게 찾아옴에 따라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음식물을 익혀 먹고 개인 위생 관리에 철저할 것을 당부했다.이 같은 식중독은 세균과 바이러스로 인해 발생하고 주로 세균이 증식하기 쉬운 환경의 여름철에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
장강뉴스   2019-08-09
[칼럼/사설] 독자기고 - 땅을 파야 샘물이 나온다
행복한 성공은 먼 곳에 있는 것이 아니다. 벌기에의 문학자 메어테루링크가 쓴 희곡 가운데 파랑새라고 하는 유명한 희곡이 있다.그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크리스마스 전날 밤 나무꾼의 두 어린 남매가 꿈을 꾼다. 꿈속에서 요술쟁이 할머니가 나타나더니 파랑새
장강뉴스   2019-08-09
[칼럼/사설] 장강칼럼 - 효사랑 자녀 교육은 부모(父母)가
사랑이란 주는 것이며 부모는 자식을 낳아 양육하며 도와서 훌륭한 사람이 되게 한다. 부모가 자식에게 주는 사랑이다. 부모의 사랑에 대한 보답으로 자식이 부모를 돕는 것이 효도다.효도는 백행의 근본이라 한다. 사람이 태어나서 뿌리인 부모를 생각하고 부모
장강뉴스   2019-08-09
[칼럼/사설] 특별기고 - 귀농귀어 최적지 농수산도 전남으로 오세요!
지난 7월 31일 ‘2019 강진체류형귀농사관학교’ 교육생 입교식에 참석하여 교육생·가족을 포함해 마을 운영위원 등 많은 분들과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교육에 참여한 여러분 모두 농업인 현장 실습 교육, 주작목 배움 교실, 유기농 실용 전문가 과정,
장강뉴스   2019-08-05
[칼럼/사설] 독자기고 - 안전한 강진 3대 물놀이장에서 올 여름 시원하게~
무더운 여름이 되면 계곡과 물놀이장이 절로 생각난다. 시원한 물에 발만 넣어도 더위가 잊어진다.또한 여름을 즐기기 위해 시간을 함께 보낸 가족 또는 친구, 지인과 즐거운 추억이 생겨 덥지만 즐거운 계절로 기억된다.강진군에는 3군데의 물놀이장이 있다.
장강뉴스   2019-08-05
[칼럼/사설] 장강칼럼 - 건강(健康)하게 살면 오래 산다
입추 8월 8일, 초후 8월 5일 ,서늘한 바람이 으르름 증후 8월 10일 흰 이슬 내리다. 말후 8월 15일 쓰르라기가 운다. 처서 8월 23일, 초후 8월 20일 매가 새 잡아 늘어놓는다. 증후 8월 25일 천지가 쓸쓸해지기 시작한다. 말후 8월
장강뉴스   2019-08-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대표이사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남도 장흥군 장흥읍 칠거리예양로 60  |  대표전화 : 061)864-8003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415-81-49000
발행·편집인 : 임순종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순종
Copyright © 2013 장강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g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