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해신 농업전문가와 함께 떠나는 우즈베키스탄⑧
상태바
제해신 농업전문가와 함께 떠나는 우즈베키스탄⑧
  • 장강뉴스
  • 승인 2020.01.1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해신(전, 장흥군농업기술센터소장) 농업전문가는 지난 2018년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KOPIA 우즈베키스탄센터 농업전문가로 활동, 2019년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간 활동하며 한국이 그동안 축적한 농업기술 중 건조한 사막기후에 적용할 수 있는 것들을 우즈베키스탄에 전수했다.

제해신 농업전문가
제해신 농업전문가

2015년 KOPIA 케냐. 에디오피아센터 협력사업 기술자문으로 KOPIA 시범마을 영농상담 및 지도, 현장 기술지원, 민원처리 방법 자문,  KOPIA 센터 연구관리 지원 및  KOPIA 연구원과 간담회 등 활동했다.
2018년 KOPIA 우즈베키스탄센터 농업전문가로 시범마을 조성 사업 및 기술개발 보급, 우즈베키스탄 축산농가 농업인 대상 현지 기술지도 및 교육 담당, 우즈베키스탄의 농업기술 정보 수집·분석, 그 외 KOPIA 우즈베키스탄센터 소장이 정하는 업무 등을 맡아 활동했다.
‘농업한류’의 바람이 부는 우즈베키스탄에 대해 제해신 농업전문가에게 들어본다. / 편집자 주

 

고려인1세들이 머무르고 있는 ‘아리랑요양원’…한글 보급의 산실 ‘세종학당’


◇고려인1세들이 머무르고 있는 ‘아리랑요양원’

아리랑요양원
아리랑요양원

타슈켄트에 또 하나의 뜻깊은 장소가 있다. 이 나라로 강제이주 당한 고려인 1세대는 나이가 80살이 훨씬 넘는 분이 대부분이다.

아리랑요양원
아리랑요양원

이 분들 가운데는 의지 할 곳이 없어 도움이 필요한 분들도 많다.

아리랑요양원에서는 심사 절차를 거쳐 선발된 분들을 이곳에 머무르게 하면서 보살피고 있다.

아리랑요양원
아리랑요양원

아리랑요양원에 우리 정부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아리랑요양원
아리랑요양원

우리나라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하였을 때, 영부인께서 직접 찾아 주셔서 이 분들의 손을 꼭 잡고 위로를 해주셨다.

아리랑요양원
아리랑요양원

이때를 맞추어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께서 버스 1대를 기증하여 주는 등 많은 관심을 가져주고 있다.

◇ 한글 보급의 산실 ‘세종학당’
 

크리스마스를 맞이한 한인교회
크리스마스를 맞이한 한인교회

우즈베키스탄 국민들의 로망은 한국에 오는 것이다.

옛날 우리도 사우디아라비아 등 사막과 열사(熱沙)의 나라에서 근로자들이 파견되어 활동 한 경우처럼, 이들에게는 한국이 동경의 나라이다.

코피아센터에 찾아온 우즈벡 청년들
코피아센터에 찾아온 우즈벡 청년들

한국에 오기 위해서는 한글을 쓰고, 말하는 시험에 통과되어야 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글을 가리키는 ‘세종학당’이 단연 인기이다.

이곳에서는 한글 공부뿐만 아니라, 한국의 문화 등 다양한 교육을 하고 있다. 세종학당의 후원자도 다양하다.

한국어 교육원
한국어 교육원

우즈벡 교민들은 물론이고 국내 유수의 지자체들도 이곳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세종학당의 관계자 말에 따르면 장흥의 인근인 보성군청 직원 가운데 다수가 참여하고 있다고 한다.

우즈벡-TV(MY5)인터뷰
우즈벡-TV(MY5)인터뷰

세종학당의 교장 선생님은 전라남도 나주시가 고향이라 더욱 친밀감이 있었다.

이곳에서 10여년간 재직하면서 민주평화통일자문위원으로도 활동하면서 활동의 폭을 넓히고 있는 모습 또한 보기가 좋았다.

한인교회 김수정 목사
한인교회 김수정 목사
우즈벡 고려신문 기고
우즈벡 고려신문 기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