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웅 도의원, 도정질문 통해 학교급식실 종사자 열악한 근무 환경 질타
상태바
김주웅 도의원, 도정질문 통해 학교급식실 종사자 열악한 근무 환경 질타
  • 임순종 기자
  • 승인 2024.05.2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학교 급식실 종사자 손가락 절단사고 6건 발생

재료손질이 필요 없는 완제품 사용 권장 등 처우 개선 주문
김주웅 전남도의원
김주웅 전남도의원

 

전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 김주웅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이 지난 5월 21일 제38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전라남도 학교급식실 종사자들의 근무환경 및 처우개선을 요구했다.

이날 김주웅 의원은 “최근 5년간 급식실 종사자들의 절단 사고가 여섯 번이나 일어났다.”며 “사고의 대부분이 재료를 손질할 때 쓰이는 양념 분쇄기에 손가락이 들어가는 사고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2022년 손가락 절단사고가 두 번이나 일어났을 때 급식실 종사자들은 양념분쇄기의 위험성 해소를 위해 재료 손질이 필요 없는 김치완제품 사용을 권장하도록 교육청에 건의했으나, 교육청이 이를 무시함에 따라 이듬해인 2023년에 똑같은 절단사고가 벌어졌다.”며 “이는 교육청의 안일한 대처가 불러온 결과임을 인식하고, 이제라도 학교급식실 종사자들의 근무환경과 처우개선에 대해 적극 나서줄 것”을 강하게 주문했다.

이에 전라남도교육청 백도현 교육국장은 “급식실 종사자들의 목소리를 소홀하게 들었던 점에서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급식실 종사자들의 처우개선을 위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