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흠 시인과 떠나는 감성여행56
상태바
이대흠 시인과 떠나는 감성여행56
  • 장강뉴스
  • 승인 2024.05.1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작시 - 득량만 여자들

처벅처벅 갯물 드는 득량만에서는
어느 물 어느 갯것도 뻘밭 여자들의 몸을
거치지 않는 게 없다

진뜩찐득한 뻘에 다리를 박고
찐득찐득한 뻘을 이기다보니
유난히도 속이 깊어졌다는 득량만 여자들

눈물보다 짠 바닷물을 
그냥 소금물이라고만 여기는 자는
득량만을 바로 보지 못한 것이다

온몸으로 갯것들을 낳고 기르며
갯것들을 거두는 손길

갑자기 인 파도가 깊은 곳을 닥쳐 간 뒤에도
오메, 저 잡것이 거시기를 더터부네이잉 하고는 또
운명처럼 생명을 기르시는 여신들

득량만에 사는 목숨이라면
키조개, 꼬막, 매생이, 뻘낙지, 꼬시래기까지 
그녀들의 살을 거치지 않는 게 없다

이대흠 시인
이대흠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